계절적 흐름에 따라 생기는 기분장애, 즉 계절성 정동장애(seasonal affective disorder) 중 가장 많은 형태가 ‘겨울철 우울증’

이는 가을과 겨울에 우울한 기분, 피로감, 무기력증이 나타나며 증상이 악화되다가 봄과 여름이 되면 나아짐.

만약 주변 스트레스 요인에 크게 영향 받지 않으면서, 매년 이러한 증상이 주기적으로 반복된다면 ‘겨울철 우울증’을 포함한 계절성 정동 장애 의심.


가을, 겨울에 일조량과 일조시간이 부족해지면서 우리 뇌 속에 송과선(pineal gland)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의 일종인 멜라토닌 합성이 줄어듬. 생체리듬과 수면주기를 조절하는 멜라토닌의 부족은 활력 저하, 우울한 기분, 과식, 과수면을 일으킴.

뇌의 시상하부는 이러한 계절 변화에 적응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하는데, ‘겨울철 우울증’ 환자들은 이러한 기능이 저하. 즉, 정서적 요인보다, 신체적 요인과 밀접한 관련.

연중 일조량 차이가 적은 적도 부근에서 드물고, 위도가 높아질수록 많아 북유럽에 유병률이 높음. 계절성 정동 장애는 남성에 비해 여성이 두 배 이상 유병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짐.

이러한 겨울철 우울증의 증상의 특징은 신체적인 활력이 줄어들고, 무기력감을 느끼는 것. 이는 일반적인 우울증에서도 나타날 수 있으나, 겨울철 우울증을 앓는 사람들은 이를 주 증상으로 호소. 또한 일반적인 우울증에서는 불면, 식욕 저하가 더 흔하게 나타나는데 비해, 겨울철 우울증은 과수면, 식욕 증가, 특히 단 것에 대한 갈망을 보이는 차이점 있음.

상기 증상을 보이는 사람들 중 치료의 대상이 되는 경우는 보통 10~20% 정도이며, 진단을 위해 정신과 전문의와 상담해야 하는 경우는 2주 이상 이로 인한 기능 저하가 지속될 때. 과거에 우울증을 앓은 적 있는 사람, 우울증 가족력 있는 경우, 만성적 과다 음주자의 경우 더욱 주의해야 하며 젊은 사람일수록 더욱 취약할 수 있음.

예방과 치료의 기본은 가을-겨울철 낮 시간의 야외 활동량을 늘려 햇빛을 쬐는 시간을 확보하고, 활동량을 유지. 규칙적인 수면 각성 주기를 유지하고 균형 잡힌 영양섭취를 하는 것도 중요함. 이러한 노력은 다른 우울증에서도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되지만, 겨울철 우울증에서 특히 효과적임. 정신건강의학과에서 시행하는 치료는 수면환경위생관리를 위한 상담, 광선치료, 항우울제를 이용한 약물 치료 등을 시행하게 됨.


출처: 경기신문 2016년 1월 29. <겨울철 우울증 극복하는 방법>

기사 전문:  (http://www.kg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37470)


-------------------------------------------------------------------------------------------------------------

현재 하트스캔은 약물치료, 심리치료와 상담 및 상상적 내러티브기법을 활용한 심리치료를 하고 있습니다.

스트레스, 불안, 우울증, 치매 등의 정신과 질환을 점검하고 치료하는

'마인드스캔' 프로그램을 통해 건강검진하시는 분들께 도움이 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진료문의 : 02) 564 - 30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