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의 증상, 기억력 감퇴와 성격 변화

치매는 몇 가지 특징적인 증상들을 통해 의심해 볼 수 있다.


첫째, 치매의 대표적인 증상은 금방 있었던 일에 대한 기억장애다. 심한 경우는 오전의 일을 오후에 잊어버리거나 방금 전의 일을 잊어버리기도 하고 같은 질문을 반복한다. 하지만 기억장애의 초기 증상과 건망증은 쉽게 구별할 수 없기 때문에 시간이 지나 증상이 심해지고 나서야 알게 되는 경우가 많다.


둘째, 대화 중 적절한 단어가 떠오르지 않아 어려움을 느끼는 언어장애가 잦아진다. 따라서 하고 싶은 단어가 금방 떠오르지 않고 물건 이름이 잘 생각나지 않아 대명사를 주로 사용하게 되고 말도 어눌하게 돼 대화 자체를 기피하는 현상을 보이게 된다.


셋째, 시・공간능력 저하로 길을 잃거나 자주 가던 곳도 못 찾고, 심한 경우 집안에서도 화장실을 못 찾고 헤매게 된다.


넷째, 계산능력 저하로 이전에 셈에 밝던 사람도 돈 관리를 못하게 되고 심지어 시장에 가서 거스름돈을 받아오는 데 실수가 생기기도 한다.


다섯째, 성격 및 감정의 변화로 어린아이 같이 생각이 단순해진다. 이기적으로 변할 수 있고 세수나 목욕의 위생도 게을리 하게 된다. 더 악화되면 ‘누가 물건을 훔쳐갔다’, ‘배우자가 바람을 피운다’ 등의 망상과 헛것을 보는 경우가 있다. 또한 공격적인 행동을 보이며, 서랍을 뒤지거나 왔다 갔다 반복적인 행동을 보이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치매는 조기 진단해 예방적 치료를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먼저 신경인지검사를 통해 인지저하 여부의 평가가 가장 우선적으로 진행된다. 이 외에도 뇌자기공명사진, 뇌 PET, 뇌관류검사, 뇌파 등을 시행해 뇌기능 및 기질적 병변여부를 평가한다. 더불어 인지저하와 관련된 혈액검사와 신경학적 검사 등을 시행해 다른 원인질환을 감별한다.


출처: 헬스조선, 2016년 9월 17일. <기억력감소·성격변화 잦아지면 '치매’ 진단 받아야> 

기사전문 : http://health.chosun.com/site/data/html_dir/2016/09/13/2016091301288.html


-------------------------------------------------------------------------------------------------------------

현재 하트스캔은 약물치료, 심리치료와 상담 및 상상적 내러티브기법을 활용한 심리치료를 하고 있습니다.

스트레스, 불안, 우울증, 치매 등의 정신과 질환을 점검하고 치료하는

'마인드스캔' 프로그램을 통해 건강검진하시는 분들께 도움이 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진료문의 : 02) 564 - 3070